이 페이지는 대한통운 개발 사이트입니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 공식 사이트로 접속해주세요.

CJ대한통운, 올해도 따뜻한 ‘정(情)’ 전달…구세군 빨간냄비 무료 배송
2022-12-06

- 냄비, 핸드벨, 의류 등 모금물품 일체 택배 인프라 통해 배송…교체•보수로 인한 추가 배송도 지원
- 서울 충정로 구세군 대한본영에서 전국 360개 모금 거점까지 …”물류 인프라 통해 공동체 기여"

CJ대한통운, 올해도 따뜻한 ‘정(情)’ 전달…구세군 빨간냄비 무료 배송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연말연시 나눔의 정이 담길 구세군 자선냄비를 전국에 배송했다.

CJ대한통운은 구세군 자선모금에 사용되는 자선냄비, 핸드벨, 저금통, 의류 등 거리모금 물품 800여개를 전국의 구세군 거점으로 배송했다고 6일 밝혔다. 배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비용은 CJ대한통운에서 부담한다.

CJ대한통운은 지난 달 11일부터 서울 서대문구 소재 구세군 대한본영 지하 창고에서 자선 모금물품을 집화해 거리모금이 진행될 전국 17개 시도의 360여곳의 구세군 거점까지 배송 완료했다. 모금활동이 진행되는 12월 한달 동안 마모나 파손된 모금 물품의 교체와 보수를 위한 추가 배송도 전담한다. 2014년부터 9년째 진행하는 배송 지원 사업으로 올해까지 전달한 구세군 모금 물품은 누적 약 9,000여개에 달한다.

올해 구세군은 '이 겨울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착한 일(Ring the Bell of Your Heart)’이라는 주제로 연말까지 모금활동을 진행한다. 지난 1일 시종식을 기점으로 진행된 금년도 모금 목표액은 60억 원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QR코드가 삽입된 디지털 자선냄비를 활용해 시민들은 현금 없이도 간편하게 기부할 수 있다.

매년 집화에 참여하는 택배기사 이승룡씨(41세)는 “매년 연말연시 구세군 자선냄비를 차에 실을 때면 전국의 마음을 모으는 일에 동참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며 “추운 날씨지만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구세군 빨간 냄비에 온정이 가득 차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세군 이호영 담당자는 “CJ대한통운 덕분에 매년 모금물품을 전국 구세군 거점에 제때 보내는 걱정을 덜 수 있었다”며 “CJ대한통운의 무상 배송은 단순히 물류비 지원 차원을 넘어 기업이 다양한 형식으로 모금활동에 참여하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 지속가능경영실 김희준 ESG 담당은 “구세군 자선물품 무상 배송은 물류업의 특성을 살리면서도 공동체에 기여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일 중 하나”라며 “핵심 역량인 물류 인프라를 활용한 ESG활동을 지속 발굴하고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업문의

  1. 문의입력
  2. 약관동의
  3. 등록완료

궁금하신 점을 남겨주시면 담당자가 확인 후 연락드리겠습니다.

상세 항목 입력 테이블이며 서비스 유형, 문의 유형, 제목, 내용, 파일첨부 등의 정보로 구성되어 있음.
서비스 유형*

0/2700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SNS 공유 및 프린트 영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
24시간 챗봇상담으로 간편하게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