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극장도 배송합니다 < 뉴스 | 뉴스룸 | CJ대한통운

뉴스

CJ대한통운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CJ대한통운 극장도 배송합니다 2020-01-07
- 라스베이거스 CES 2020 참가 첨단 상영관 설비 일체 운송
- 화물특성 맞춰 항공-해상 동시 운송...화물안전과 일정 철저 준수 최우선 수행

현지시간 6일 저녁 라스베이거스 CES 행사장 내 상영관에서 CJ대한통운과 CJ 4DPLEX 관계자들이 상영 설비들의 설치 및 최종 조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이 한국에서 미국까지 첨단 영화 상영관을 운송했다.

CJ대한통운은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에 참가하는 CJ 4DPLEX의 통합관 '4DX Screen' 설비를 운송했다고 7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4DX Screen을 구성하는 모션체어와 각종 효과를 위한 설비 일체를 충북 오창의 CJ 4DPLEX 생산기지에서 각각 인천공항과 부산항까지 육상운송하고 선박과 항공기를 통해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운송, 행사장까지 반입해 설치하며 행사 뒤 국내로 다시 회수하는 업무까지를 맡았다.

CES는 4500여개 이상의 업체가 참가하는 세계 최대급의 전자박람회로, 워낙 많은 업체가 참가하다 보니 각 운송구간 별로 일자를 엄격히 준수해야 하며 예정된 일정을 지키지 못하면 화물반입이 금지돼 전시회 참가가 불가능하다. 또한 항공과 해상이라는 두가지 방식으로 운송하고 통관규정이 엄격한 미국 세관을 통과해야 한다. 화물의 안전한 취급은 기본이다.

CJ대한통운은 화물 특성에 맞춰 항공과 해상으로 운송수단을 나누고, 화물안전과 일정 철저 준수를 최우선으로 운송을 수행했다. 화물을 내외로 꼼꼼히 포장하고, 컨테이너에 적입할 순서와 위치 등의 레이아웃까지 짜서 컨테이너에 적입했다. 미술품, 정밀전자기기 등의 국제 복합운송에 다년간의 노하우를 갖고 있는 국제전시 담당 베테랑 직원들이 운송 각 과정을 꼼꼼히 확인해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운송을 총괄한 CJ대한통운의 김기현 국제전시파트장은 "혁신적인 기술의 장인 CES에우리나라의 첨단 상영관을 소개하는데 일조하게 되어 보람을 느끼며, 마지막 국내 회수에 이르기까지 세심하게 운송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4DX Screen은 바람, 물, 향기 등 21개 이상의 환경효과와 모션체어가 결합돼 영화 관람의 새로운 지평을 연 오감체험 특별관 4DX와 중앙과 좌우 벽면 3면 스크린을 통해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스크린X를 결합한 혁신적인 통합 상영관이다.

특히 이번 CES에서 최초 공개하는 한층 진화된 4DX Screen은 기존 3면에천장까지 스크린을 더해 총 4면의 스크린으로 관람이 가능하며, 혁신적 통합 상영관의 이번 공개는 최신 첨단기술이 경합하는 글로벌 무대에서 한국 영화 상영기술의 초격차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평가다. CJ CGV의 자회사인 CJ 4DPLEX는 이번에 영화 상영업계와 CJ그룹 최초로 세계 최대의 IT, 가전 전시회인 CES에 참가하게 됐다.

CJ 4DPLEX는 4DX, 스크린X, 4DX Screen 등 독보적 영화상영 기술을 개발해 운영하는 플랫폼 사업자다. 지난 2009년부터 10여년 간 총 220개가 넘는 특허기술을 기반으로 68개국가에 약 1천여 개의 스크린과 13만 좌석 등 세계 98개 주요 극장사에 진출해왔다.

CJ대한통운은 그간 다수의 대형 국제 전시 및 박람회 행사 물류를 수행해왔다. 싱가폴국제 에어쇼 참가를 위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T-50B 항공기 9대 항공운송,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에 참가한 국제 멸종위기종인 알다브라 코끼리거북 1쌍의 운송을 비롯해 여수엑스포, 고양 꽃 박람회, 서울에어쇼 등의 행사에서 예술품, 생물, 정밀전자기기, 스포츠 경기용품 등 취급이 까다롭고 전문적인 노하우가 필요한 다양한 화물에 대한 운송을 성공리에 수행해 행사의 성료에 기여해왔다.

관련소식 더보기

인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Internet Explorer는 [인쇄 미리보기]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하셔야 합니다.

1. 필수 항목
- [설정]에서 배경 및 이미지도 인쇄할 수 있도록 체크

2. 선택 항목
- 여백 없음 또는 0으로 설정
- 화면 배율 65% 설정 (추천)

SNS 공유 및 프린트 영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